하이브 대표 방시혁 SM엔터테인먼트 전격 인수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하이브대표 방시혁이 경쟁사인 대형 K팝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전격 인수 하였습니다. 방탄 소년단을 이끄는 하이브는 플레디스와 쏘스 뮤직등을 인수에 이어서 SM까지 인수하게 되어 거대한 소속사가 되었습니다.

방시혁 이미지

하이브는 이번에 이수만 SM 대주주 겸 전 총괄 프로듀서가 보유한 지분 14.8%를 4천228억 원에 인수하여 하이브는 SM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가 됐습니다. 하이브는 소액주주들이 보유한 SM엔터테인먼트 지분 공개매수도 실시한다고 합니다.

방시혁 이수만 이미지

하이브 측은 “하이브의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방시혁 의장과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는 이번 계약 체결에 앞서 K-POP의 미래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그 결과물 가운데 하나로 이번 주식양수도계약(SPA) 체결이 이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이브 SM 로고 이미지

또한 “방시혁 의장은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K-POP을 하나의 산업으로 일궈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존경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방시혁 의장은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그려 온 글로벌 비전을 현실화하겠다는 의지 또한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K-POP 이미지

같은 날 SM엔터테인먼트는 이성수·탁영준 공동대표이사 등 경영진은 “SM의 치열한 고민과 노력뿐만이 아니라 그간 SM이 아티스트와 함께 추구해 온 가치들까지 모두 무시하는 지분 매각 및 인수 시도가 논의되고 있다”며 “이번에 보도되고 있는 모든 적대적 M&A에 반대한다는 것을 명확히 말씀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SM 엔터테인먼트 이미지

하이브와 카카오가 SM 경영권 분쟁이 본격적으로 불붙었습니다. SM 3.0을 외치며 다변화를 선포한 이사회 측과 SM의 터줏대감 이수만 측의 경영권 분쟁은 단기적으로 치열하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경영권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이사 겸 대표 프로듀서인 유영진은 현 경영진의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배제에 대해 “이수만 선생님의 프로듀싱이 없는 SM은 진정한 SM이 아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수만 이미지

유영진은 이수만과 함께 대한민국 아이돌 1세대인 H.O.T와 S.E.S, 보아, 동방신기,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샤이니, 엑소, 레드 벨벳에 이어 4세대 그룹인 NCT, 에스파에 이르기까지, 총 지난 27년 간 SM 음악 전반에 창작자 겸 프로듀서로서 깊이 관여했습니다.

1세대 아이돌 이미지

유영진 이사는 지난 3일 SM 현 경영진이 발표한 ‘SM 3.0’ 시대 비전 발표와 관련 “이수만의 프로듀싱이 제외되어 있는 부분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 컨텐츠 제작에서 가장 중요한 프로듀서의 역할이 빠져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발표자체는 멀티 프로듀싱이라고 했지만, 내용은 멀티 제작 시스템에 관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SM 3.0 이미지

오랜 시간 SM과 함께 해온 유영진 이사는 “비전 발표 후에 이 선생님께 프로듀싱 관련하여 현 경영진이 의논을 해 온 바가 있는지 여쭈었고, 일체 그런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다. 또한, 이 선생님께서는 작년에 회사와의 기존 계약은 종료했지만, 프로듀서로서 은퇴한다고 말씀하신 적이 없었다”고 회사 경영진의 일방적 발표에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유영진 이사 이미지

이어 “이수만 선생님과 일체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SM 3.0 계획을 발표하고, 이수만 선생님에게 공개적으로 작별인사까지 한 것은 제게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고 이야기한 유 이사는 “SM이 K-pop의 과거와 현재를 선도해 올 수 있었던 것도, 지난 몇 년 동안 SM이 변화하는 미래에 대비하는 K-pop을 준비해 온 것도 이 선생님의 선구안이 큰 역할을 했다”라고 존경심을 드러냈습니다.

이어서 “이수만 선생님의 프로듀싱이 없는 SM은 진정한 SM이 아니다. 나 유영진은 이수만 선생님 곁에서 선생님의 뜻을 따를 것”이라며 “이성수 대표께도 내가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확고한 입장을 드러내며 이수만 선생님에 대한 존경심을 표출하였습니다.